생활

 

holland_back.gif

Home

여 행

그밖에..

 

일본  집을  올려다보면  기와(瓦)가...

 

일본의 절(寺)이나 오래된 전통 가옥들을 구경하다 보면   처음에는 집을 지은 양식이 우리와 조금은 달라서 무언가 어색하게 느낀다.   그러나 자주 보게 되면 또 한 편으로는, 조금 과장된 표현일지는 모르지만, 고향에 온 것 같이 그 동안 잃어버리고 살았던 그 무엇을 찾은 느낌을 받는다.

일본이란 나라 전체가 전쟁의 피해를 받지 않아서   몇 백 년이고 계속   오래된 가옥들이 보존되어 왔고,   그런 문화의 계승이 단절되지 않아서 '현재'의 가옥을 보더라도  '과거'를 금새 느낄 수가 있는 것이다.  그들에게 집을 짓는 법이나   그에 따른 여러 문화가그 옛날 소위 일본보다 선진국이었던  우리의 백제나 고구려, 신라에서    들어온 기술에 의해 이루어진 것임에도 불구하고,   긴 세월을 끊임없이 갈고 닦아    '자신의 전통 문화'로 승화시켜    세계를 향해 하나의 자존심으로 내 놓은 현재의 일본. 그들의 그런 태도에 왠지 배가 아프기도 하고, 아니꼽기도 하고,   일본 문화의 원류(原流)는 '우리'라고

나가노현(長野縣) 기소지(木曾路)의 어느 절 지붕.

바득바득 우기며 일부러 그들을 폄하하고 싶은 생각도 있다.  그러나 그 이전에, 갈고 닦아 예쁘게 만들어 놓은 '작품'과도 같은 전통 가옥(현재에 지은 집이어도 양식은 전통을 고수)들을 보면    '단절되고, 잃어버린 우리의 옛 문화'를 보는 것 같아 기쁘기도 하고,  우리 것을 다시 찾아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
대표적으로 눈에 띠는 것이 '기와(瓦)'이다.  '현재'에 살고 있는 우리가 보면 굉장히 특이하게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우리의 박물관에나 있음직한 여러 모양의 '옛 기와'들을 '현재에도' 사용하고 있다.   나름대로 더욱 예쁘게 변형하기도 하고 지역적 특색을 살리기도 한다.  

위와 같은 절. 귀신 얼굴의 기와와 사자 모양의 장식물을 올려 놓았다.

그리고 자신의 가문(家門) 문장(紋章)을 새긴  기와를 만들어서 사용하기도 하고,   이런 저런 의미를 담은 부속 장식물을 지붕이나 대문 위에 올려놓는다.
물론 대부분의 새로 짓는 집들은 기본 구조가 나무로 된 서양식 모양의 조립식 집으로 바뀌고 있지만,   아직도 전통 가옥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있고,  우리와는 다르게 동네 곳곳마다 크고 작은 절(寺)이 있어서  전통 기와에 대한 수요는 줄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그 수요에 맞게 수 백여 개의 기와 회사가 전통 기와의 만드는 법과 기와 올리는 법,   심지어는 집 자체를 짓는 법을 옛 방식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것이 현재의 일본이다.

어느 전통 가옥의 대문 위에 얹어놓은 장식물. 그리고 자신의 가문 문양을 새긴 기와를 사용하였다.

효고현(兵庫縣) 희메지성(姬路城)의 기와. 나비 문양이 특이하다.

예전에 가게를 했던 집이어서 장사를 번창하게 해준다는 칠복신(七福神)중의 하나인 에비스를 장식품으로.

집에 나쁜 액(厄)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자 무서운 역사상을 장식.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의 기와에는 중간에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은 고리가 붙어있다. 지붕에 눈이 쌓여있다가 녹으며 한꺼번에 밑으로 떨어질 경우 기와도 같이 쓸려 내려오므로, 눈이 한꺼번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한 장치이다.

오사카성(大阪城)의 지붕 선 끝에 올려놓은 장식물. 머리는 호랑이의 얼굴이고 몸은 물고기이다.

지붕에서 번쩍이고 있는 것이 옆의 장식물. 권력의 상징이다.

 

  Home   여 행   그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