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holland_back.gif

Home

여 행

그밖에..

 

일본  여름 밤의 정취

 

 

일본 여름 밤의 정취...   
아는 일본 아줌마와 이야기를 하면서 알게 되었는데(그리고 여름이면 한 번쯤은 꼭 TV에서 보았는데), 일본인들의 가슴속에 남아있는 여름밤의 정취란 것이, 슬슬 날이 어두워져 가면 흙마당에 시원하라고 물을 뿌리고 찬물에 목욕하고 (대충 끼얹고) 유카타(浴衣)로 갈아입는다.  
그리고는 모기향(우리나라에도 있는 그 모기향의 원조, 킨쵸모기향)을 켜놓은 쪽마루나 의자에 걸터앉아 시원한 자루소바(ざるそば,채반모밀)나 수박을 쪼개 먹고, 어른들은 시원하게 부채질이나 하며 레이슈(冷酒)를 마시고, 아이들은 치지직 거리며 타 올라가는 센코하나비(線香花火) 놀이를 하는데...   
어디선가 불어오는 한 줄기 바람에 문틀 위나 처마 밑에 걸어놓은 후링(風鈴, 대개 투명한 유리로 만들어서 이쁜 그림이 그려져 있는 풍경)이 딸랑딸랑 소리를 내고... 만약 동네 어디선가 크게 불꽃놀이를 하면   돗자리를 들고 나가서   온 가족이 모여 앉아 하나비의 아름다움에 여름밤의 더위를 잊는다고...
물론 지금의 10대,20대들에게는 별로 그 느낌이 와 닿지 않을 수도 있으나 이런 것이 '일본의 여름'이라고 은연중에 TV방송에서도 규정짓고 있다.  
내가 갖고있는 한큐(阪急)전철회사가 펴낸 신문에 보면 하나비(불꽃놀이) 대회 장소를소개하면서 하나비와 어울리는 여름의 風流로 유카타(浴衣),  레이슈(冷酒),  와가시(和果子),  자루소바, 센토(錢湯, 대중목욕탕, 낮에 흘린 땀을 씻어내고 보러가라는 뜻에서)를 소개하고 있다.

 카야리부타(蚊遺豚)라고 해서 모기향을 여기에 넣어서 태운다. 앞뒤로 뚫려있다.

자루소바

후링(風鈴)

유카타(浴衣)

 레이슈(冷酒)

와가시(和果子)

센코하나비(線香花火)

 

   Home   여 행   그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