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holland_back.gif

Home

생 활

그밖에..

 

일본 3대 마츠리  京都 기온마츠리

 

1999년 7월 15일. 교토(京都)의 기온마츠리(祇園祭, きよんまつり)를 보러가게 되었다. 마츠리는 한달 동안 조금씩 이루어지는데 그 중에서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행사는 야마보코쥰코오(山鋒巡行: 7월17일)와 요이야마(蕭山: 7월13일~16일)이어서 사람들이 덜한 15일에 가게 된 것이다.

교토와 가까운 오사카에 살면서 일본 3대 마츠리 중의 하나인 기온마츠리를 보지 않고 귀국하다니, 어떤 이들은 멀리 北海道에서 비행기 타고 오는데... 반드시 봐야겠다는 생각에 일본어 선생님인 츠카다씨와, 같이 공부하는 몽골의 도야씨를 꼬셔서 출발! 阪急電車를 타기 위해 오사카 市內의 梅田驛에 도착해 보니 여기 저기 마츠리에 대한 안내 포스터가 붙어 있고, 마츠리의 중심 행사가 이루어지는 15,16,17일의 조정된 전차 시각표와 행사장 지도를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고있었다.

이렇게 사람들이 붐비는 날에는 역시 전차가 가장 빠르고 편하기에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세심한 배려의 선전을 하는 것이다. 실제 이 전차를 타면 행사장 바로 옆 역에서 내릴 수 있기 때문에 가장 많이 이용된다.

교토의 烏丸驛에 내리고 보니, 행사장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바둑판처럼 나누어진 거리 여기 저기에 32개의 야마보코(山봉,やまぼこ,야마는 사람들이 메고 가는 큰 장식대, 보코는 바퀴가 있어 야마보다 더욱 크고 화려하다.)를 세워 놓았다.

기온마츠리가 시작된 것은, 869년 교토에 역병이 유행하자 보코(ぼこ)를 높이 만들어 세워 厄막이를 하는 풍습이 있었는데, 이것이 점점 발달하여 현재와 같이 비슷한 의식과 조직을 갖춘 것은 1500년경,

神社와 幕府로부터 陰으로 陽으로 원조를 받으며 마을 주민들이 여러 자치 단체들을 만들어 야마보코를 끌고 거리를 돌아다녔다고 한다. 이 전통은 그 시대, 시대가 안고있는 여러 문제와 사람들의 지혜가 합쳐져서 점점 대규모의 마츠리가 된 것이다.

야마보코의 장식은 외국과의 무역이 왕성했던 挑山-江戶時代 중국, 페르시아와 유럽에서 들여온 물건들과 일본 고유의 물건들을 사용해서 얼핏 보면 좀 이상하다.

그래도 교토의 사람들은 야마보코가 '움직이는 세계의 박물관'이라고 자랑스럽게 여긴다.  

이렇게 크고 화려한 야마보코는 각 지역마다 收納庫가 따로 있어서 보관해 두었다가 조립해서 세우는 것이다.

收納庫 앞에 세워진 야마보코를 보러 이리저리 다니다 보니, 지역 유지들이 소장하고 있는 오래된 여러 물건들을 집안이나 바깥에 진열하여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있었다. 끊임없이 이어져 내려온 전통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교토 사람들... 더위에 헉 헉 거리며

돌아다니니 다리도 아프고 무엇인가 먹고 싶어 주위를 돌아보니,역시 이런 마츠리에 빠지지 않고 나타나는 가게들.  지저분하고 맛도 별로 없지만 분위기상 한 번쯤은

사먹게 되는데 누군가에 의하면 이런 장사들을 야쿠쟈가 꽉 쥐고 있다고 한다. 음식이나 물건에 대해 따지듯이 이야기하면 인상을 쓰기도 하고, 아예 사진도 못 찍게 하는 사람도 있다. 무서운 곳이다!!!  
시원한 녹차를 한 잔 마시고 정신을 차린 후 들어간 곳이 코이야마(鯉山,こいやま)를 세워둔 수납고였다.이 곳은 잉어가 폭포를 타고 올라가는 것을 주제로 해서 여러 물건들을 팔고 있는데, 登龍門'을 의미하며 입신출세를 위한 부적들이었다.

여기서 같이 간 츠카다 선생님이 기념 선물로 짚으로 만든 치마키(ちまき)를 사 주시며 현관 입구에 걸어 놓으라고... 이런 데서 사는 치마키는 부적의 의미로 그 안에 들은 떡을 먹어도 안되고, 떡이 없어도 겉 종이를 뜯어 열어 보아서도 안된다고 한다.  이 것이 疫病과 災難으로부터 가족과 집을 보호해 주는 역할을 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걸어 놓고 다음 해에 새 것을 사면 그제서야 태워버린다.  

그런데 이런 류의 치마키를 1000엔에 파는 이유를 들어보면 어쩔 수 없는 장삿속이다. 이 마츠리를 위해 보코를 세웠을 경우 1000만엔, 야마를 세웠을 경우 300-400만엔이 드는데 여기 저기서 원조가 있지만 대부분은 비용이 모자라기에 각 야마보코 保存會에서는 경비조달을 위해 열심히 판매를 하는 것이다.

전통의 계승과  보전이라는 거창한 면이 있는가 하면 다 사람이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이니...대충 다 구경하고 驛으로 돌아오는 길에 어느 빌딩에서 마츠리의 유명한 야마보코를 축소해서 만들어 놓았기에 사진 한 방.

17일은 마츠리의 절정으로 아침부터 교토가 사람들로 미여터진다.

32개의 야마보코가 세워진 곳으로부터 4차선 도로를 따라 시청 앞을 통과해 다시 돌아오는 행진을 하기 때문에 그 도로 옆은 관광객으로 꽉 찬다.

엄청 더운 이 여름에 그거 하나 보자고 땀 흘리기가 싫어 오사카에서 몇 십 년을 살아도 한 번도 간 적이 없다고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東京에서 몇 번씩이고 보러오는 사람도 있다.

나는 TV를 통해서 보았는데, 사람들이 가장 많이 환호성을 지르는 때가 있는데 높이 25-17m, 중량이 12톤이나 되는 보코가 길을 따라 3번의 좌회전을 할 때다. 커다란 나무 바퀴가 자연스럽게 돌아가지 않기에 길바닥에 대나무를 깔아 방향을 조금씩 돌리는 장면이 아슬아슬하게 보였다.

여기까지가 기온마츠리의 중심 행사이다. 이것이 끝나면 여기 저기의 유명한 神社로 사람들이 몰린다.

 

   Home   생 활   그밖에..